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groove 2007.02.08 22: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 swallow - 눈 속의 겨울
02. 조정치 - 기분이 나빠
03. air shop - moving
04. 이다오 - 커피 한잔 할래요?
05. bobbyville - 그녀는 감옥 나는 죄수
06. the canvas - epilogue
07. 오소영 - 그리움
08. omega 3 - 니가 내려
09. noisecat - she's fantastic
10. 김종욱 - closed
11. blue 315 - smile to someone
12. mellowyear - coffee
13. slow 6 - happy birthday


블로그에서는 소장 앨범에 대한 관리가 소홀했던 듯싶다. 갑작스런 겨울비로 마음이 싱숭생숭하여 지난
몇 주간 내 귀를 즐겁게 해주었던 음반 하나를 올린다.
사실 나는 컴필레이션 음반에 대해서는 반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 중의 하나이고 그도 그럴 것이 우리가
알고있는 대부분의 앨범들은 기존의 인기곡들을 기획한 분위기에 맞는 곡들로만 골라 겉표장과 이름만
달리해서 판매하는 식으로 숱하게 우려먹었다. 그저 어떻게 더 소비자의 구매에 맞게 기획하느냐에 따라
판매량이 좌우되었으니 그런 앨범에 신선함이나 독창성을 기대하기란 힘들다.
처음부터 컴필레이션 앨범들의 의도는 그런 줄로만 알았다. 이 앨범을 알게 되기 전까지 말이다.
클럽 공연 정보를 모아놓은 사이트를 검색하다 우연히 '롤리팝뮤직' 사이트를 알게 되면서 이 레이블에서
독자적으로 기획한 주옥같은 곡들로만 수록된 앨범을 접했고 원래의 컴필레이션 음반의 의도는 이러하다.
기존의 그룹들은 시도해보지 않은 실험적인 음악들을 선보일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에 그들의 음반에서
들어볼 수 없었던 음악들을 바로 이 앨범에서 접할 수 있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우리가 진정 원하던
컴필레이션 음반이란 말이지. 사실을 알고나서 인디음악 컴필레이션을 찾아보니 99년에 발매되긴 했지만
소장하고 싶은 앨범이 있더라. 인디음악 전문 프로그램에서 기획했던 'Open the door'라는 기획앨범으로
미선이 코코어 레이니선 언니네이발관들의 내놓으라는 인디밴드 곡들이 수록되어서 들어보고 싶은데
판매 사이트들을 찾아다녀도 그 어디에도 없다. 모두 품절! 진작 알았으면 좋았으련만.
게다가 중요한 건 남상아씨의 음악도 들어가 있다는 사실. 나 들어보고 싶은데 구할 수가 없다 흑.
롤리팝뮤직에서 05년도에 Vol.1을 발매했으니 올해에도 한번 기획해주시면 좋을텐데 계획에 없으시려나.

유쾌하고도 재기발랄한 곡들을 들으시려면 2-5-9번 트랙이 딱 좋아요! 노래 듣고있으면 웃음이 나오니까.
그리고 조금 놀랐던 건 5번의 바비빌의 주인공은 바로 '줄리아하트'의 보컬 정대욱이라는 사실.
그의 솔로 프로젝트 그룹이었을 줄이야. 그 닭살맞고 앙증맞았던 줄리아하트의 음악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데다 음악 제목부터 엉뚱함을 풍긴다. 재미난 사람들이야.
개인적으로 13곡 중에서 무한 반복해서 듣는 곡은 4번 이다오의 '커피 한잔 할래요' 다.
친구말대로 '내 옆을 지나던 소녀, 나를 바라보던 그 소녀'류의 가사가 등장하면서 처연하고 아련한듯한
음색이 가사에 집중을 하면 웃겨서 웃음이 나온다고 하지만 그게 이 노래의 매력인걸.
이다오 노래 너무 좋아. 커피 한잔 할래요 물으신다면 커피 한 잔 뿐이겠어요 두 잔도 세 잔도 할게요!
비도 추적추적 내리는데 7번 트랙 오소영씨의 '그리움'을 들으며 커피 한 잔 하시며 오늘 밤 마무리
하시길. 옴니버스 앨범으로 이다오씨와 오소영씨가 속해있는 레이블 '하나음악'을 새롭게 알게됐고
두 분 말고도 이규호, 조동익씨도 있다는 사실. 기억해둬야지. 아무튼 제가 발견한(컴필레이션 음반에
무지한 사람이잖아) 최고의 컴필레이션 음반입니다. 모두 함께 들어요.
아! 좋아하는 스왈로우에 왜 큰 점수를 주지않았냐면 1층인데 발랄했으면 더 좋았겠구나 싶어서 헤헤.

+ ps..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터치터치 2007.02.08 23: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나음악에 필순 언니도 있지여.

    오드리 오드리 노래 부르시는데.. 닮아야 사드리져.. 떡두꺼비가튼 딸뿡.. 홀홀
    반사!
    무지개반사!
    즐!
    굴절! 헤헤. 붸엑

    • 터치터치 2007.02.08 23: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스님 아님

    • BlogIcon 딸뿡 2007.02.09 0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나음악 검색하니 필순언니 안나오던데. 레이블 옮겼나봐요! 오케이!
      하나음악들은 분위기 맘에 들어요. 게다가 필순언니도 하나음악 출신이라니 후후.
      아니아니 떡두꺼버라니!!!!!(요) 버럭버럭(요) 고거 너무 이쁘던데 -_-
      애인님이 즐겨 쓰시는 표현을 일심동체되어 써봤는데 도용하시다니!!!
      오늘은 또 터치터치가 뭐에요오 ^^ 스님 맞구만!

  2. BlogIcon zesty 2007.02.08 2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호 ...이 앨범 들으셨군요 ...아 이런거 볼때마다 뿡이님 한번 진짜로 만나서 애기 해보고 싶은 충동이...
    저는 오늘 물가 비싼 서울에서 양주+소주 +맥주를 짬뽕하고 들어왔답니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은 좋은데 ....왜 이리 비싼걸까요 -.- 이제 한 몇일 굶어야 할듯 ....

    • BlogIcon 딸뿡 2007.02.09 00: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 이 앨범 알고 계셨군요. 무지한 저에게 좋은 컴필레이션 앨범 있다고 말씀 좀 해주시지.
      추천은 언제나 늘 환영이라구요 헤헤. 그리 말씀해주시니 저도 한번 만나뵙고 싶어지잖아요 ^^
      허클베리핀도 좋아하신다 한거 같은데 그쵸?
      오호 양주 소주 맥주! 뒷정리를 맥주로 해서 다음 날 머리 좀 꽤 아프겠는데요.
      숙취 해결 잘 하소서. 며칠 굶어도 마시는 동안은 행복했잖아요 으흐흐.

  3. BlogIcon 양치기소년 2007.02.09 0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이런 앨범이! 정말 바비군의 솔로 프로젝트는 좀 의외입니다. 참 엉뚱하군요, 흐흐

    • BlogIcon 딸뿡 2007.02.09 00: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깜짝 놀랬다니까요! 제목도 얼마나 웃겨요 노래도 재밌고!
      오늘은 양치기소년님 덕분에 아침의 시작을 잘한거 아시죠? 쌩유 :)

  4. BlogIcon cherrycat 2007.02.09 01: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흑...ㅠ.ㅠ 노트북 스피커가 모노라서 음악을 제대로 들을 수가 없군요...--;;
    이따 집에가서 제대로 들어봐야겠네요 ^^

  5. evychen 2007.02.09 0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Great Website! Good songs plus good mood!

  6. BlogIcon nagne 2007.02.09 07: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어요~ 문화생활에 너무 소홀했어..ㅠ.ㅠ

  7. BlogIcon rrison 2007.02.09 09: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가끔 찾아 듣는 앨범이에요^^ 개인적으로 바비 정의 솔로프로젝트는 아레올라튠스가 젤 인상적이에요..히히
    스로쥰은 몇몇 친구들끼리 낄낄거리며 퀵준이라고도 부르는데..이유는 담에..히히
    좋은 음악들어서 아침부터 기분이 좋아졌어요. 그래서 정신이 나갔나봐요..히히
    p.s 저는 리기용씨 갠적으로 안좋아해요.(그래도 음악은 좋죠?^^)
    집이 더 이쁘게 바뀌었네요..히히

    • BlogIcon 딸뿡 2007.02.10 1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레올라튠스 음악은 못 들어보았네요. 인상적이라 하시니 또 듣고싶은 마음이 점점!
      오홋 근데 슬로오준을 왜 퀵준이라 부르시는지? 이유는 담에 라고 얼렁뚱땅 넘어가시면 궁금증이
      점점 커지잖아요 아흐흐흑. 오호 이기용씨를 '개인적으로' 아니좋아하시는군요. 연유가 대체
      무엇인지요? 오늘 자꾸 의문형이 많군요 흐흐.

  8. BlogIcon 령주/徐 2007.02.09 13: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문회한이지만 이 앨범은 그저 자켓이 이뻐서 들었었다는...처음에요..;ㅁ;
    속으로 요즘 자켓들이 다 왜이리 이쁠까? <- 라고 말이죠!!~;;;;;;;;;
    그리곤 저역시 딸기뿡이님처럼 찾아다녀보았었지요.Orz;;

    • BlogIcon 딸뿡 2007.02.10 1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령주님도 들으셨군요! 자켓도 아쁘고 음악은 더욱 좋고! 보물같은 앨범.
      요즘은 진짜 앨범 자켓들이 다들 동화같은 색채가 많아서 한번 더 클릭하게 된다니까요.
      흐흐 령주님이랑 취향이 비슷하다니까요.

  9. 2007.02.09 18: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은비뫼 2007.02.09 2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우우우우!!!! (음악 고픈 인간의 괴성) -_-;

  11. BlogIcon jake 2007.02.11 20: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작년 11월인가에 갔던 홍대 사운드데이에서
    나는 이래저래 옮겨다니지 않고 클럽 한 군데에만 계속 죽치고 있었어.
    이다오-스웨터-슬로우준-한상원밴드 가 그날의 라인업이었거든.
    -_-

    • BlogIcon 딸뿡 2007.02.13 09: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재밌었겠네. 그나저나 팟 캐스팅은 안하시고 요새 자꾸만 일기로 대체하는 우리 제이크 군.
      건강도 좀 챙기시고 중국어 공부도 좀 미루지말고 열심히 좀 하시고. 천 원이 자꾸 모이면 크단다.
      공연보러 가고싶다 웅.

  12. BlogIcon 애린 2007.02.11 2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트랙백 감사드려요. 음악도 잘 들었구요. 덕분에 모르고 있던 밴드도 알게 됐습니다. 그녀는 감옥 나는 죄수란 곡이 가장 귀에 감깁니다. 어쩐지 초창기 락큰롤을 연상케도 하고... 예전엔 인디밴드하면 모던락을 떠올렸는데, 요즘 인디밴드의 음악은 스타일이 다양해서 좋아요. 음악스타일은 다양한데 음악 분위기는 어쩐지 한 방향으로만 흐르는 게 아닌가 라는 생각은 들지만 - 그래서 인디 상업주의란 말까지 듣고 있다는 군요. 이들이 인디 정신을 잃지말고 꾸준히 새로운 음악을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딸뿡 2007.02.13 09: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애린님 귀에 착착 감기는 곡이 의외인데요? 흐흐흐. 인디 상업주의란 말 듣고 있지만 그래도
      인디쪽은 음악을 가슴으로 느끼며 하는 이들이 아무래도 많을 수 밖에 없으니 새롭고
      좋은 음악 접할 때 마다 늘 행복하고 기분 좋습니다 ^^

  13. BlogIcon 'P' 2007.02.15 02: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13th Floor Elevator라는 미국의 60년대 싸이키데릭 밴드의 음악이 떠올랐었죠^^; 새벽을깨우는 곡 감사합니다.

    1  ···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