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petit voyage』 :: 타인의 섹스를 비웃지 마라
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inside 2008.09.09 02:37


人のセックスを笑うな Don't Laugh at My Romance



내가 캡처한 장면은 밝으면서도 잔잔한 느낌이 배어 있는데 아래 일본판 영화 포스터에서 전해지는 느낌은 뭔가 격정적인 불륜의 냄새가 짙다. 어느 쪽이 과연 맞을까요? 포스터만 봤을 때, 비슷한 느낌이라면 한국 영화 중에 '정사' 정도?




아직 등급 설정이 안 되었나 본데, 설마 19세로 개봉하는 건아니겠지? 어떻게 홍보하려는 지는 모르겠으나 '불륜'에 초점을 맞춘다면 글쎄, 대부분 낚였다고 실망하지나 않을까 하고 되려우려가 되네. 물론, 나 또한 '섹스 혹은 비웃지 마라' 하는 이 단호한 한국식 의역에 끌려 한 번 볼까 하는 호기심에 본 거긴한데, 나쁘지는 않았다. 영화 보고난 후 허탈, 심각, 이러한 부정적인 감정을 되새김질 할 것만 같은데도 그럴 필요가 없는 일본식의 그저 잔잔한... 일정 거리를 두고그네들의 사랑을 관조하듯 바라보고 있다. 중간 중간에 삽입된 통통 튀는 밝은 피아노곡들이 흘러 나와 이 영화를 본 후 '사랑은 과연 무엇인가' 이러한 관념에 사로잡힐 필요가 없다는 거다. 조금 더 진지하게 포커스를 맞췄어도 될 법한데, 뭔가 곱씹을 거리가 있었으면 하는데.. 그러기에는 살짝 2% 부족한 느낌. 이 영화 자체만 놓고 봤을 때는 결코 무겁지 않은 한 소년(물론 남자라고 써야 하나 그냥 고등학생과 같은 풋풋함이 넘쳐 소년이라 쓰련다) 의 사랑이야기 그리고 그를 바라보는 한 소녀(아오이 유우, 귀여웠음)의 이야기를 담백한 느낌으로 잘 보여줬다. 그래서 끝맛이 씁쓸하지도 달달하지도 않은, 개운한 것도 아니요 그냥 한 편의 영화 잘 봤구나 하는 생각...

생각하면 할수록 영화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살짝 아쉬운 게 포스터의 느낌으로 아예 밀고 나가든지.. 아예 욕정쪽으로 쿨럭- 20살 차이의 여교수와 남자 제자의 사랑 놀음이니까. 또 아니면 주인공들의 심리에 좀 더 초점을 맞춰주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단편적으로 응시하듯 감독은 우리에게 한 편의 소설을 보여주듯 이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기는 한데(책은 어떤 느낌일까나?) 진지한 듯 밝고.. 밝은 듯 살짝 어둡고.... 난 보고 나니 한 소년의 특정 시절 성장기를 본 듯한 느낌이 왜 더 많이 드는 겐지.... 포스터의 느낌과 맞아 떨어지지가 않아서 살짝 당황스럽긴 했다... 난해한 듯 쉬운 듯... 오랜만에 오락가락하는 느낌의 영화... 결론은 절대 포스터 뉘앙스의 영화는 아니라는 것............ 낚임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라 강조합니다. 영화는 엔딩도 아주 발랄하게 끝낸다는 거 아닙니까 쿨럭... 불륜 영화가 이렇게도 밝을 수가 있더라고요!



그런데 쓰고 보니 내 리뷰도 오락가락이다. 그래서 보란 말인지 보지 말란 말인지.... 영화를 본 직후, 내가 전해받은 느낌만을 충실하게 남기곤 하는데 이 영화는 확 다가와서 곱씹을 거리를 줄 거 같으면서도.. 아, 조금만 더 세밀했으면 내 안에 그 느낌으로 가득 차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을 거 같은데... 그런 여지를 줄 거 같은데 또 확 달아난다.... 게다가 담담한 면까지 갖추고 있으니. 보통 이러한 느낌의 일본 영화가 많은데 이 영화는 왜 내게 좀 더 갈구하게 하는 갈증을 느끼게 하는 걸까. 편안한 심사로 영화를 잘 봤음에도 내 속내를 굳이 말하자면 그렇다. 또 이렇게 길게 포스팅 하고자 하는 마음이 아니었는데................ 이 영화 진짜 모르겠다..... 아, 어쩌면 실망해서 이럴 수도 있겠구나 싶다... 농밀한 걸 기대했는데 이건 뭐 예상을 뒤엎고 '풋풋'했으니........... :D 그리고 데쓰노트 총각, 훤칠하니 잘-생겼더라, 예쁘더만!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omodo 2008.09.09 04: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일본 영화는 정말 특유의 그 분위기와 느낌이 있더라구요. 어느 영화를 봐도 대게 그 느낌이 일치하는 영화가 많은데 요 영화도 그렇군요. 나도 요거 제목은 봤는데 제목만 보고는 그냥 에로영화 비슷한거겠거니 했는데 그런게 아니었군요. 아오이 유우도 나온다니!! 지져쓰. 읽고 보니 한국 영화 '사랑니'와 좀 비슷한 구석이 있을 것도 같은데..

    • BlogIcon 딸뿡 2008.09.18 2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 영화는 풋풋.... 제목보고서는 난 무슨 격정적인... 어익후 -_- 뭐 그걸 전부로 기대하고 본 건 절대 아냐 아냐. 암튼 그런데 생각보다 괜찮은 느낌이었어. 일본식 영화니 이렇게 느끼는 거겠구나 싶고. 응 아오이 유우가 나온다는 건 전혀 몰랐는데 오호 되려 반갑더라고. 사랑니는 안 봤는데..... 줄거리는 대충 알고 분위기를 떠올려봤을 때... 풋풋함은 일본 영화쪽에 손을 들어주고파요.

  2. BlogIcon 리스군 2008.09.09 10: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오이 유우가 나오는 것 만으로도 볼 이유는 충분할꺼 같아요! +_+

    아놔 =ㄴ= 아오이 아씨 애인 생겼다던데.. ㅠㅠ..

    이제 남은건 카호 뿐인가..

    카호쨩~* 하악하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_- 너무 오덕후스럽군요.

    • BlogIcon 딸뿡 2008.09.18 2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머나............ 리스군. 아오이 유우에 대한 애정이........ 흐흐흐!
      애인 생겨서 상심하시는 팬들이 너무 많다는.. 오다기리조는 결혼한다는데 그것보단 낫잖아요 쿨럭.

  3. BlogIcon 라면한그릇 2008.09.09 11: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는 왜 아오이 유우 그다지 맘에 들지 않는걸까...주변에 왕창 좋아하던데...아직 그녀의 매력이 넘치는 걸 못봐서 그런가?? 하니클로버, 환생 등 별로..잘..역시 오센을 봐야하는걸까!! ㅋㅋ 사실 딸뿡이의 밀린 포스트를 보고 RSS 에서 새글 유지 해놓고 내일 다시 댓글 달자 하고 오면 다음날 또 새포스트 2-3개 ㅋㅋ 아..저 앞에 있는 포스트는 포기!! 요새 문화생활 넘 못하고 있어...책도, 드라마도.....음..볼만한 영화도....(그나마 있던건 참..지 혼자 친구랑 봐버리네..에효..다 내맘같지 않지....) 집착하지 말아야지!

    • BlogIcon 센~ 2008.09.09 17: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나도 아오유우 싫어요. 별로..매력적인 거 잘 모르겠는..
      난 그래서 우리나라 정려원도 별로라는..그런 얼굴들이 그냥;

    • BlogIcon 딸뿡 2008.09.18 22: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아오이 유우는 그냥 괜찮다 이런 느낌이랄까요. 특별히 좋아하는 건 아니고... 이상한 건, 걔가 출연하는 영화들은 90%이상은 내가 보게 되는 작품이라는 거, 걔 때문에 보는 건 아닌데 내가 좋아하는 분위기와 그 배우가 맞닿아 있다 보니... 걔가 나오면 작품은 일단 인정하는 분위기니 봐요. 난 충사 고거 빼고는 괜찮았거든요. 충사는 오다기리조와 함께 나왔음에도 중간에 꺼버리는 사태 -_- 너무 SF적이라서 쩌업- 오센은 나, 아직 안 봤는데... 일본 영화는 잘 보는데 일본 드라마는 잘 못 보는 -_-

      아하하하, 지 친구랑............. 크크크크크- 어쩌겠어요 초월해야죠 크크. 아이고 나 배잡고 웃어요.

  4. BlogIcon 필그레이 2008.09.09 17: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거 언제 개봉하나요.제목이 선정적이긴하네요.포스터도 그렇고말예요.언제 딸뿡님이 이 영화 언급하셨던거같은데.암튼 저도 시간되면 함 봐볼까싶어요.딸뿡님이 괜찮게 보신거같으니.^^

    • BlogIcon 딸뿡 2008.09.18 22: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개봉 미정인 걸로 보아 확실히 장담할 수가 없을 듯.. 보시려면 어둠의 루트를 쿨럭쿨럭-
      풋풋해서 뭐 나쁘지는 않았어요. 데스노트 청년이 워낙에 훤칠해놔서 흐흐.

  5. BlogIcon 미미씨 2008.09.09 1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스노트의 그 총각?? 라이토군?? 퉁퉁한 얼굴이 살이 좀 빠졌어? 아니면 L군인가?? 이름을 모르니..-_-;;;
    아주 야하다면 볼까했드만...ㅋㅋ

    • BlogIcon 딸뿡 2008.09.18 22: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데스노트를 극장에 일할 때 개봉을 해서 난 이상하게 봐버려서 확실히 그게 누군지 말은 못 하겠...
      내가 고걸 찬찬히 본 게 아니라서요..... 풋풋해요. 야하다는 느낌은 없던 걸요.

  6. BlogIcon 센~ 2008.09.09 17: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사진보고 충격;; 마츠야마켄이치가..이런 영화를?
    마냥 소년이라고 생각한 우리 켄이치가.........!!!!!!!!!!!!!!!!!!!!!!!!!!!!!!!!!
    일본배우치고는 꽤 큰 신장 180인지라..확실히 돋보이고 이뻐..아윽....이거 바야하나

    • BlogIcon 딸뿡 2008.09.18 22: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언니...... 포스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오. 풋풋 그 자체.. 그래서 남자라는 이름보다 소년이라 부르는 게 더 잘 어울리고. 언니 이거 보면 거품 물지도 몰라. 왜냐면....... 소년의 그 연정의 대상이.......... 참... 여배우가 참....... 외모가 참.......... 쩌업... 더는 말 않겠어요.

  7. BlogIcon -whiteryder 2008.09.10 00: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유 제목이 원.....
    일본어를 그대로 번역하면 저렇게 나올까요?

    그런데 여자선생님은 낑낑 대면서 자전거를 태워줬더니만 제자는 바이크로 편하게 달렸어요? 음..... 뭔가 거꾸로 되었네....

    • BlogIcon 딸뿡 2008.09.18 22: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로맨스를 섹스로 둔갑시켜버리더라고요. 나참 -_- 그래서 딴 걸(?) 기대하고 본 거긴 한데 암튼 일본 영화스러운 구석때문에 봐줬어요 호호. 아아 그게요............. 자전거씬은 그녀의 선생과 함께, 바이크는... 아오이유우와 함께.. 그런 거죠 히히.

  8. BlogIcon CIDD 2008.09.10 0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들 아오이 유우를 싫어하시는군요.
    이렇게 기다리다 보면 저만 남을 것이라 생각하니

    괜히 행복해집니다.

  9. BlogIcon 윗미 2008.09.10 1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리뷰 보고 있자니, 나도 조금 그럴 듯 하다는. 뭔가 섬세하게 촘촘촘 놓인 디테일에서 아쉬움이 느껴져. 그냥 슴슴하고 담박한 영화도 아니고, 또 디테일이 아기자기한 타입도 아니고, 즐겁고 유쾌한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것도 아니고 진지하고 무겁고 생각 많은 영화도 아닌, 딱 그 중간에 있는 교집합. (그러니 더 궁금해서 보고 싶어진다는.크크~) 어쨌거나 오센 이후 급호감 갖게 된 아오이 유우가 나온다고 하니, 콰이어트룸 일단 보고 난 후 결정해야 하겠어. 그 감독, 인더풀에서 보고 정말 사랑하게 되었거든. 흐흐~

    • BlogIcon 딸뿡 2008.09.18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언니의 예리한 시선이 정확하게 봤네요, 저의 주절주절 거리는 본질적인 이유를? 헤헤- 그렇더라고요. 이것도 저것도 아닌데, 분명 이런 상태라면 뭐야 하면서 버럭 해야 하는데 참 묘하게 이 영화는.. 아리송 아리송.... 오호, 콰이어트룸도 곧 봐줘야겠네요. 한동안은 리뷰에 일본 영화가 러시를 이루겠어요 히히....

  10. BlogIcon 다락방 2008.09.11 14: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농밀하다고 말씀하셨다면 어떻게든 당장 봤을텐데, 풋풋하단 말이지요? 후훗.

    씨익 :)

    • BlogIcon 딸뿡 2008.09.18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쵸, 농밀했더라면 아리송한 영화가 되지는 않았을 터인데... 아아 풋풋, 고게 아쉬워요, 아쉽다면! 히히-

  11. BlogIcon 다메리카노 2008.09.17 00: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녹색 의자가 생각 나네요.
    그저 호기심에 봐서 초점이 흐려지긴 합니다만,
    뿡님의 포스트를 읽노라니 심지호 주연의 녹색 의자가 생각납니다.
    아마도 내용이 비슷할 듯 싶네요 ^^;

    • BlogIcon 딸뿡 2008.09.18 22: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녹색의자도 어렴풋하게 기억나는데- 그쪽 느낌과는 또 사뭇 달라요. 비슷한 주제임에도,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에서요. 훨씬 가볍고 풋풋하거든요. 발랄한 음악도. 근데 그게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다는 거죠. 참 좋네요, 그 점이..... :)

  12. 지나가는이 2012.06.01 12: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타인의 섹스를 비웃지마라"는 의역이 아니라 직역입니다. 단호하긴 하지만서도 ㅎㅎ

    1  ···  74  75  76  77  78  79  80  81  82  ···  3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