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inside 2009.12.14 14:09


Doris Day- A bushel and a peck


요리의 세계로 제대로 빠져들 게 해줄 제2의 줄리아가 내게 필요하다. 내 인생을 뒤돌아 보게 해줄 유쾌한 영화라고들 하지만, 이 영화를 보고서 줄리아와 같은 '뮤즈'가 필요함이 절실해졌다. 나는 요리치니까. 그녀가 요리하는 모습을 보라. 매릴 스트립은 정말, 노장이 위대한 게 아니라 그녀의 존재 자체가 위대하다는 게 이번 역할을 보면 역시 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수밖에. 왜 '줄리아'가 굳이 필요하느냐 하면, 그녀는 인간적이다. 요리할 때 보면. 태생적으로 요리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 아니라는 말이다. 남편을 따라 프랑스에 왔고 흥미있어 보이는 것들을 이것 저것 시도 하다가 양파도 제대로 못 썰고 제대로 할 줄 아는 요리 하나 없음에도 고급반 요리 과정에 발을 디디게 되면서 점차 성장한다. 결코 완벽하지 않지만, 그녀 안의 유쾌함이라는 에너지가 요리와 맞물리면서 그녀가 요리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정말 신나는 공연을 준비하는 사람처럼 기분이 좋아진다. TV쇼 요리 강좌에서 프라이 팬에 있는 걸 뒤집는 걸 보여주는데, 영락없이 실수하지만, 능청스럽게 웃으면서 이럴 수도 있죠, 떨어뜨린 건 아까우니까 같이 섞어요 하고 보는 내내 웃음을 주신다. 인간미가 제대로 폴폴 나는 전설적인 프랑스 셰프라니, 완전 매력 덩어리다. 저 사람도 하니까 나도 할 수 있다가 아니라, 저분처럼 정말 유쾌하게 즐기면서, 때로는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요리하고 싶다는 마음이 불끈불끈 솟아난다. 요리라는 게 완벽하지 않아도 되는 구나. 내가 즐겁고 좋으면 되는 거구나. 하나같이 요리에 한가닥 하는 사람들을 보면 '완벽'의 결정체들이다. 작은 실수조차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 악명 높은 헬스 키친을 봐라. 셰프라 불리는 사람들이 음식을 평가할 때 지독하다 싶은 욕설과 아니다 싶은 음식은 만든 이의 정성을 무참히 짓밟다시피 하고서 쓰레기통으로 직행한다. 어휴. 줄리아 같은 분이 있어서 내가 '요리'라는 과업을 걸음마 단계부터 차근차근 재밌게 신나게 배워갈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지금부터 하면 되지만, 이 마음을 그대로 이어지게 해줄 뮤즈가 진짜 필요하다. 요리하는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 건 아니지만, 잘 하지도 못 하고 맛있게 먹어 줄 이가 있을 때만 요리 욕심이 발동하는 나로서는 이 영화를 보고서 요리를 잘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한다가 아니라 요리하는 자체에 진정으로 빠져들 게 해줄, 요리를 대하는 마음을 다른 시각으로 바라보게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거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줄리아면 되는데 말이야.


줄리아 차일드의 '프랑스 요리 예술 정복하기'가 48년 만에 베스트셀러에 올랐다는데, 번역본으로 출시됐으면 좋겠다. 제2의 줄리아가 없다면, 나도 파워 블로거 줄리처럼 1년 안에 그녀의 레시피를 모두 다 만들어내지는 못 하겠지만, 특히 '쇠고기 스튜'는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였기에 하나씩 만들어보는 재미가 있을 듯. 원서라도 상관 없고말고. 뮤즈가 없다면 그녀를 내 뮤즈로 만들어 나도 요리의 세계에 한걸음씩 다가서 보는 거, 나쁘지 않잖아. 줄리처럼 나도 반해버린 '줄리아 차일드' 였기에 그녀의 책을 접하면 그녀에게 말도 걸고 그녀를 떠올리며 요리하는 기분, 꽤 신나고 재미있을 듯 싶다. 아, 사랑스럽고 유쾌한 줄리아여.....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다메리카노 2009.12.14 23: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흠...영화는 정말 많이 보는 것 같다. 난 봐줘야 할 영화 뿐만 아니라, 그저 보고 싶은 영화도 다 못보고 사는데 ㅎㅎㅎ

    • BlogIcon 딸뿡 2009.12.15 0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일주일에 영화관에서 두 편 정보 밖에 안 보니 많이 보는 거라고 할 수도 없사와요. 12월에는 영화들이 또 워낙에 많이 개봉하니 극장에 쉴 틈 없이 가야 할 듯? :D 삼촌은 바쁘시지 않습니까~ 저는 앞으로 해야할 일이 영화관련 쪽이라 의무적으로라도 영화 많이 많이 봐줘야 하니....

    • BlogIcon 다메리카노 2009.12.15 08: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일은 친구랑 <모범시민> 보러 가기로 했지. 줄거리 살짝 보니 괜찮을 것 같긴 한데, 막상 뚜껑을 열어봐야 아는 거지 뭐 ㅎㅎ

    • BlogIcon 딸뿡 2009.12.15 11: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모범시민 평은 살짝 엇갈리던데 흥미로워 보이긴 했어요. 잘 보고 오소서 삼촌~

    • BlogIcon 다메리카노 2009.12.15 17: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라지요...그런데 싸이에 후기를 올릴 때하고, 블로그에 후기 올릴 때, 차이가 있는 것 같아. 아무래도 오픈되는 정도가 달라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 하다만...뿡이 생각은 어떠셔??

    • BlogIcon 딸뿡 2009.12.18 0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픈된 공간에서는 아무래도 더 생각을 체계적으로 해서 그런 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 제게 있어 싸이는 '낙서' 개념이거든요. 싸이를 하진 않지만. 그 사람의 생각을 더 깊이 볼 수 있는 건 아무래도 블로그 쪽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2. BlogIcon 필그레이 2009.12.15 0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재밌게 봤다니 뿌듯.ㅋㅋ 요리잘하는 뮤즈...ㅋㅋㅋ 음.그래 잘됐다.요리잘하는 뮤즈같은 남자를 한번 만나볼 상상을 해봐.어때?ㅋㅋ 연애도 하고 일석이조.흐흣. 살다보면 내가 하는 요리도 가끔 필받아서 재미나게 할때도 있지만 상대가 나를 위해 열심히 뭔가를 정성스레 만들어 주는 걸 먹어보고싶은 욕구도 있더라구.요리잘하는 남자도 괜츈한거같다능.ㅋㅋ

    정말 이영화 보면서 내내....뭐든 꾸준한 열정에는 당해낼 장사가 없다는 생각도 들더라.^^ 둘다 보면 처음엔 우왕좌왕하지만 그 열정을 끝까지 유지하면서 포기하지 않잖아...줄리아도 책 출간하는데 10년이나 걸렸고말야...아.난 이 두여자의 열정을 좀 더 닮고싶다...연말되니 더더욱 그런듯.흐흣.^^

    • BlogIcon 딸뿡 2009.12.15 00: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언니의 탁월한 말씀! 캬~ 저의 감탄을 자아내옵니다. 역시!!! 요리잘하는 뮤즈같은 남자를 만나야겠어요. 오케이~ 왜 그 생각을 못 했죠? 그럼요 그럼요. 누군가가 나를 위해 정성스레 만들어주는 음식, 먹어보고 싶고 말고요. 아 상상만 해도 신나고 행복하네요. 서로가 서로에게 그런 존재가 되어주면 더 없이 좋을 거 같고. 요리따위 절대 하지 않는 남자는 만나지 않겠어요! 하하...

      아 정말... 요리에만 너무 심취해서 그 부분을 간과했는데, 또 언니 말이 맞다는. 진짜 뭐든 포기하지 않고 한 우물 파는데 열정을 쏟으면 못 해낼 일 절대 없다는 거 동감합니다. 진짜 책 출간하는데 10년이었네요. 우와.... 포기하지 않는 것!!!!!

  3. BlogIcon 정인 2009.12.15 09: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줄리&줄리아 한국에 개봉했구나..... ㅎ
    같은 영화를 시간차는 있지만, 이렇게 공감할 수 있어서..완전 좋다..!!
    영화는 여기서도 많이 볼 테니.....그대도 거기서 보고....이렇게 포스팅 남겨 주기를... :-)

    무엇보다 유쾌하고, 메릴 스트립의 힘이 느껴지는 영화였지.
    정말 천상 배우지 않냐..?? 그에 밀리지 않고 본연의 역을 소화해낸....현대의 줄리에게도..박수를!!
    뭐랄까, 신나서, 좋아서, 꾸준히 해내는 그들에겐....온 우주가 돕는 거겠지...(파올로 코엘료 말 처럼..)

    여기에 냉동식품들이 너무 편하게 잘 나와서..자꾸만 '요리'라는 걸 안 하게 되긴 하지만,
    그래도..뚝딱뚝딱, 나를 위해 혹은 누군가를 위해 무언가를 만드는 건...정말 행복한 일이지...ㅎ
    ㅋ 갑자기, 파키스탄 훈자에서 김치 만들어 먹던 생각이 나는 건 왜 일까..?!
    작은 것부터, 쉬운 것 부터....재미를 붙여봐.... 그리고..사진찍고 포스팅도 하고...주위 사람들에게도 좀 나눠주고 하면..
    먹는 즐거움보다..만드는 기쁨이 크다는 걸 알게 될 것이얌... :-) 윽, 떡볶이랑 순대 먹고 싶다..ㅠㅠ

    • BlogIcon 딸뿡 2009.12.15 1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개봉시기가 생각보다 빨라서 아주 제대로 흐뭇했습니다요. 언니말대로 '엄청나게' 유쾌했어요. 매릴 스트립의 힘이고 말고요. 에이미 애덤스도 물론 좋았던 건 말할 필요도 없고 히히. 영화 무쟈게 잘 봤어요. 그럼요 그럼요. 시간의 춤은 실망을 해서 남겨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하고 있다는. 송일곤 감독님 작품이니 실망한 거라도 몇 자 끄적거려야 할 거 같기는 헌데. 알았어요 언니... 언니가 언급해줬던 precious 요거 얼른 개봉했으면 한다구요. 언니가 본 건 한국도 다 개봉하면 좋을 텐데~ 아, 파올로 쿄엘료. 이분 책 항상 나올 때마다 좋아서 읽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종교적 색채 느낌이 너무 강한 거 아닌가 해서 그 뒤부터는 안 읽게 되더라고요 쩌업. 그 말은 맞고 말고요. 우주가 돕는 거~

      아아, 일단 쇠고기 스튜부터 만들고 싶음 언니.. 아무래도 그분의 책이 필요해요. 작은 거 부터 만들어야 되는데 이렇게 욕심이 많다는. 줄리가 요리는 명확해서 좋다는데, 레시피대로 하면 딱 맞아 떨어지니까... 그러나 나는........ 그게 쉽지가 않..... 하긴, 우리 줄리아 여사께서 요리는 과학적으로 해야 한댔으니 정확한 그램단위까지 잘 해주실 거기에 그 책을 믿사옵니다. 쇠고기 스튜 아아아아아~ 요즘 나도 떡볶이 순대가 먹고 싶은데~ 한국에 있으면서 먹고 싶다고 하니 살짝 웃기긴 하네요 언니.

  4. BlogIcon nekoyama 2009.12.15 2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저도 어제봤는데! 텔레파시인가요?~

    전 의외로 마지막에 "실제 줄리아씨가 당신의 블로그를 마음에 들지 않아한다는데.." 라는 기자의 질문과
    남편의 현명한 대답이 기억에 남아요. :)
    메릴스트립이 연기한 줄리아는 그러고보면 내내 줄리의 상상속 인물일지도.!!

    • BlogIcon 딸뿡 2009.12.18 01: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오 같은 날 서로 다른 시간에 보았군요? 이히히 좋아라~
      아아 정말요? 어우, 저는 왜 그 대사가 아니 남는 겁니까. 머리를 쥐어 박고 있나이다.
      네코야마님이 그 대사를 좀 포스팅 좀 해주셔요 굽실굽실~ 보면 아하~ 거릴 지도?

  5. BlogIcon 국화 2009.12.17 2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헤 - 저도 오늘막 이 영화를 봤어요.. 아 메릴스트립 그 오호홍~하는 목소리 부터 너무 귀엽고 매력적이여서 말이에요-
    그 출판사 편지 받고나서 아둥바둥 거리면서 몰래몰래 편지 뜯는 장면 완전 웃겼는데_
    막 보고나니까 배 엄청고프고 그리고 무엇보다 줄리가 만든 그 음식들로 사람들과 함께 파티를 나누는 그 장면도 참 이뻤고요

    • BlogIcon 딸뿡 2009.12.18 02: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국화도 봤구나 캬캬. 그 목소리 하하, 처음에는 어찌나 적응 안 되던지, 계속 보니까 딱 줄리아답다 싶더라. 아아 그 장면 생각나. 나까지도 두근두근 떨리면서 한참을 웃었네. 응 진짜 그렇게 파티하고 싶어졌음. 쇠고기 스튜를 메인으로하고! 쇠고기 스튜 노래를 부르고 다닌다, 요즘.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