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inside 2010.01.26 03:03

출처 : NoiR-k님


고백하건대, 카세 료의 저 목젖, 금방이라도 목젖이 목을 관통하고 튀어나올 것만 같은 마지막 사진의 애처로운 카세 료를 보는데, 온 몸이 찌릿거리면서 내 심장 박동은 멈출 줄 모르고 쿵쿵. 오직 저 목젖 하나로 내 성적 긴장감은 최고치에 다다랐고 결국은 불순한 의도에서 시작돼 내게는 자극적이기만 한 카세료의 몸을 탐하고자 영화를 보게 됐다. 하지만, 아무 것도 모르고 접한 이 영화는 내게 아주 오랜만에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고 내 입에서 나도 모르게 '진짜 잘 만들었다' 소리를 내뱉게 만들었다. 그렇기에 스틸 컷만 보고서 느낀 성적 흥분이 나는 전혀 부끄럽지 않기에 서두에 당당히 밝힌다.

영화에서 어쩌면 미학적인 요소는 중요할는지 모른다. 동일한 소재의 고통과 극한을 다루더라도 이왕이면 조금 더 예술성으로 승화할 수 있는 군더더기 장치가 필요하니까. 그래야만 평균적인 영화가 아닌 잘 만들어낸 예술 작품이라는 찬사를 받을 테니. 이 영화는 있는 그대로 모든 것을 여과없이 보여준다. 심하리만큼 적나라하게. 한 가정에 여동생이 어느 날 그들의 일상에서 사라져버린다. 카세 료는 자신때문에 여동생을 잃어버린 거라고 자책했기에 끊임없이 자신을 학대하고 자해하고 고통의 나날 속에서 끔찍한 하루 하루를 살아가고 있고 가족들 역시 그 사건을 계기로 고통을 극복하지 못한 채 모두들 부표처럼 허공 속을 떠다니게 된다. 고통이란 감정에서 빨리 벗어나는 방법이 무엇인 줄 아는가? 쉽게 말해 고통 자체를 외면해버리면 된다. 그러면 비교적 단기간에 훌훌 털어낼 수 있다. 허나, 시간이 지나면, 자신이 빈껍데기 같을 것이다. 가장 중요한 치유 과정을 간과해버렸기에. 자신조차도 감당해내기 힘든 고통의 본질과 직면하지 않으면 절대 벗어날 수 없다. 직면하고 고통의 실체를 받아들인다는 것이 말은 쉽다. 누군가를 상실한 고통, 직면한다는 자체가 그 누군가가 이제는 세상에 없음을 인정해야 한다는 걸 의미하는데 어찌 쉬울 수 있을까. 떠난 자를 인정하고 그것이 현실임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정작 앞으로 살아갈 날이 많이 남은 내 인생이 피폐해진다. 고통을 외면하려한 마음이 크면 클수록.

극중에서 카세 료는 철학과 대학원생인데, 고통의 극한에 이르렀을 때 극복할 수 있는가를 주제로 논문을 쓰기 위해 SM 의 타락천사라는 여자에게 문을 두드린다. 카세 료에게는 동생을 잃어버리게 한 피해 의식이 깊숙이 퍼져 있기에 그의 몸은 온통 자해로 난자한 흔적들 투성이다. 자신이 기억하지 않으려 했고 감추려 했던 기억의 저편에 있던 것을 그녀가 시키는 대로 자위를 통해 떠올림으로써 정말 처절할 만큼 지독하게 괴로워한다. 아직도 끄집어내야 할, 더 고통받아야 할 기억이 남아 있기에 주저하는 순간, 그녀가 '괜찮아, 니 잘못이 아니야' 하고 그를 쓰다듬어 주면서 그는 모든 기억을 울부짖으며 세상 밖으로 토해낸다. 드디어 외면하기만 해서 자신을 괴롭히기만 했던 고통과 마주한 것이다. 이제 그는 맘놓고 울 수가 있었고 이제는 편안해진 자신과 대면할 수 있었다. 고통을 떨쳐버렸으니까. 2시간 여의 상영 시간 동안 카세 료가 극한의 고통을 벗어나려고 발버둥치는 후반은 이 영화에서 최고의 순간으로 감히 손꼽고 싶다. 더 믿을 수 없는 건, 안테나란 영화가 카세 료의 첫 주연 작품이라는 것이다. 그는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로 남우주연상을 받을 것이 아니라, 이 영화로 받았어야 했다. 카세 료는 딱 보기에도 앙상하게 마른 몸, 조금은 어벙해보이는 얼굴, 하지만, 그의 연기 한계는 어디까지인 지 모르겠다. 연기를 단순히 잘 한다가 아닌, 내가 표현할 수 있는 최대한의 찬사를 그에게 붙인 다면, 스폰지, 도화지같이 연기라는 영역에 한해서는 무한하게 빨아들이고 표현해 낼 줄 아는 배우다. 내가 지금껏 본 영화 중에 '고통'이라는 감정에 대해 카세 료만큼 있는 그대로, 처절하게 잔인할 정도로 표현하는 배우는 본 적이 없다. 다른 배우들은 역에 맞춰 연기를 잘 소화하는 느낌이라면, 그는 뭐랄까, 그 고통이란 것을 더 고통스럽게 느껴지게끔 만들어 그 감정에 완벽에 가까운 동화를 하게 해준다. 어떤 거부반응도 일지 않을 만큼 그의 연기는 늘 자연스럽다. 육체의 극한은 누구나 표현해 낼 수 있다. 하지만, 그것과 더불어 감정적인 부분에 있어서 어떠한 과장도 없이 감정의 극한과 사투하는 일은 결단코 아무나 할 수 없다. 이 영화는 카세 료가 있었기에 최고였다.


우리는 어쩌면 더는 고통받지 않으려고 그 고통을 외면하는 지도 모른다. 하지만, 고통을 외면한 채 방치해두고 잊으려 할수록 더는 치유할 수 없는 치명적인 내상이 되어 자신에게 독이 된다는 거다. 응어리를 감추고 있으면 있을 수록. 1차적으로 외부의 고통에 상처입은 후 피하지 말 것. 그리고 2차적으로 스스로 한 번 더 고통을 덜어낼 수 있도록 그 고통의 끝을 두 눈 똑바로 뜨고 직면할 기회를 줘야만 고통에서 비로소 자유로워질 수 있다. 그러질 못한다면, 자신을 따라다니며 괴롭히는 평생의 꼬리표로 남을 것이다. 신은 인간에게 견뎌낼 수 있을 만큼의 고통만 준다고들 하지 않던가. 자신에게 있어 소중한 누군가를 '상실'한 고통의 수위란 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이며 그 고통을 완전히 털어낼 수 있을 때까지의 그 과정을 이 영화는 우리에게 군더더기 없이 보여준다. 그렇기에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었다. 상대적으로 묻힌 영화이기에 더 안타까웠던 것도 사실이다. 극한의 고통을 뼈저리게 느껴보지 못한 나지만 이 영화를 보고 나니 앞으로 닥쳐올 고통의 수위의 정도를 떠나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 지에 대한 방법을 일깨워 주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1.26 03: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재밌겠군여, 근데 좀 슬픈 스토리네여

    • BlogIcon 딸뿡 2010.01.26 16: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재미' 있다기 보다는 보시게 되면 아시겠지만, 두 번은 보기 힘든 영화예요.
      카세 료의 모습이 애처럽고 가엽고 그렇거든요.

  2. BlogIcon 국화 2010.01.26 09: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세료의 노멀한듯안한듯 페이스가 좋아요 :) 아 근데 이 영화 소재가 상당히 궁금하게하네요
    빨리보고싶다_ 조만간봐야겟어요! 추천감사합니당

    • BlogIcon 딸뿡 2010.01.26 16: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그런 페이스때문에 더 극에 몰입이 되는 것 같기도 하고. 이 영화로 인해 나만의 일본 배우 순위에서 오다기리 조를 제치고 카세 료가 1등 먹었다. 이 무슨 의미없는 순위란 말인가 풉. 고통스러워하는 카세 료를 보게 되겠지만, 추종자들이 필히 봐야 하는 영화라는 데 일부분 수긍하니까 국화양도 보셔요. 패스하기에는 너무 안타까운 영화란 말이지. 우리나라에는 개봉조차도 되질 않았고 영화가 세상의 빛을 본 지 어언 6년이 지났네. 이걸 이제라도 본 게 어디냐 싶다니깐.

  3. BlogIcon 아쉬타카 2010.01.26 12: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랜만에 들렀네요 ^^;
    카세 료가 나온다는 이유만으로도 꼭 챙겨봐야겠군요

    • BlogIcon 딸뿡 2010.01.26 16: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아쉬타카님!!! 아쉬타카님의 시선으로 본 리뷰도 저는 궁금하오니 보시게 되면 꼭 트랙백 날려주셔요~

  4. BlogIcon lucida 2010.01.26 1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세 료 추종자는 아니지만 영화는 보고 싶네요~ 잘 지내는 거 같아 좋아요. 새해 복~~^^

    • BlogIcon 딸뿡 2010.01.26 16: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lucida님. 저도 이 영화 보기 전까지는 '추종자'가 아니었는데, 보고나서는 추종자가 되기로 마음 굳게 먹었나이다. 이글루스로 옮기셨네요? 사실 lucida님 블로그에 제가 좀 불편해하는 이웃분이 계셔서 댓글 남기려고 하면 다시 돌아오곤 했는데.. 이렇게 다시 뵈니 반가워서 비밀댓글로라도 남길라구요. 저 많이 예뻐해주셔요~ 히히.

  5. BlogIcon kainen 2010.01.26 12: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세 료는 저도 개인적으로 참 - 이쁜 녀석이다. 싶어요.
    그래서 예전에 프로필 사진도 이글루에 올려두곤 했는데, 전 카세 료의 분위기가 참 마음에 들어요.
    남자도 여자도 아닌 중성적인 느낌도 가지고 있는 것 같고 그렇지만 사실 카세 료의 연기를 제대로 본 건 없어요.
    딸뿡님의 친절한 글귀들을 하나씩 읽으면서 오히려 더 보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딸뿡 2010.01.26 16: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kainen님은 댓글에서도 왠지 평상시 어투가 느껴지는 것 같아서 꼭 한 번 만나고 싶습니다. 아, 이건 동성이 동성에게가 아닌 동성이 이성에게 해야 하는 멘트죠? 하하~ 아 정말요? 카세 료의 수많은 사진 중에서 어떤 사진을 예전에 올리셨나 또 궁금해지고. 저도 약간 뒤늦게 카세 료란 배우에 대해 알았어요. 그간 스쳐지나가듯이 일본 영화에서 봤는 데도 그를 못 알아봤지 뭐예요.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영화 보고서는 그제서야 눈에 띄었지요. 이 영화보고서는 완전한 추종자가 되기로 결심했고. 팬의 의미보다 더 깊은!!! 이 영화 보시게 되면 조금은 고통스러우실 거예요. 카세 료를 통해 울부짖는 그의 모습, 팬의 입장에서 참... 영화 보면서는 잠시 내가 그의 팬이라는 걸 잊게 되긴 하는데, 다 보고 나면.. 저 스틸 컷도 얼마나 안 돼 보여요 ㅠㅠ 보기 전까지는 그런 의미의 영화인 줄 모르고 봤지만~

  6. BlogIcon 혜아룜 2010.01.26 22: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세 료♡ 나도 좋아해요. 누군가가 그러길 빨래감을 락스물에 넣어서 짤짤짤 흔들어 햇볕에 탁 털어서 널은 듯한 얼굴이라던데 푸하:) 무척이나 마르고 이상상이라고 생각하는 모습과 전혀 딴판인데, 이 남성(ㅋㅋ)은 끌린단 말이죠. 이상해요. 전에 밝은 미래에서 잠깐 정말 짧게 지나가는 조연으로 나왔는데도 좋더라고요. 툭툭 던지는 말투며 건방지게 행동하던 몸짓이며. 그러고 보니 카세 료는 장르를 가리지 않는 것 같아요. 이렇게 어두운 영화도 나왔다가 담담하거나 상큼한 드라마에도 나오고 그러니까요. 보고는 싶은데, 언니 리뷰를 보니까… 좀 망설여지기도 하고.

    • BlogIcon 딸뿡 2010.01.27 01: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 표현 딱이다. 표현력이 그야말로 죽여주시는구나. 카세 료도 자기를 그리 표현한 걸 알면 좋아할 텐데. 그 빨랫감 햇볕에 잘 말리면 뽀송뽀송~ 나는 나이 먹으면서 저렇게 목젖이 도드라지는 류의 남자가 이상적이라고 생각하게 되더라. 어휴. 남성성의 최고봉 아니겠니. 초콜릿 복근 이딴 거에 전혀 관심없음. 진짜 영화 장르 불문하고 하고 싶은 배역이 있으면 무조건 하는 듯한. 그래서 더 좋구나. 한계가 없으니깐. 망설여지는 이유, 충분히 이해감. 게다가 내가 리뷰를 너무 '왕' 진지하게 써버렸다. 무거운 주제이기도 하니, 또 세밀한 감정의 흐름과 관련이 있다 보면 늘 나는 이런 식이야. 망설여져도 한 번은 '꼭' 봐야 하는 영화라규. 히히~ 리뷰를 저딴식으로 써놓고 꼭 보란다. 나도 참....

  7. BlogIcon 필그레이 2010.01.29 1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 이영화 봤구나.나도 보고 완전 감동.ㅋㅋ 어제 후기 쓰려다 넘 졸려서 사진만 올리고 자버렸어..ㅜㅠ 오늘은 또 아빠생신이라 올리기 힘들듯...
    일단 나도 쓰고나서 읽으러다시올께.^^ 아.정말 다시 한번 보고싶은 영화.ㅠ_ㅠ ost 지금 음원구해 듣는 중...꺅.

    • BlogIcon 딸뿡 2010.01.30 02: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 언니도 이 영화 봤어요? 완전 반갑다는. 벌써 6년 전 작품이라 특별한 계기가 있어야만 볼 텐데. 언니.... 나는 첫 문단에 밝힌 것처럼 저 카세 료의 '목젖'에 반해 아주 음흉한 의도로 보기 시작했는데, 정말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싶을 정도로 놀라운 작품이었다니까요. 언니도 리뷰 써주세요. 궁금해요. 참..... 비록 댓글이고 하루 지났지만, 언니 아버지 생신 축하 드리옵니다. ost 음원이라..... 아아, 영화는 한 번 더 볼 자신이 없는데 ost는 들어보고 싶당. 꺅.

  8. BlogIcon 문지윤 2014.05.05 11: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제발...파일이있으시다면 rnun0181@naver.com으로 보내주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부탁드립니다...제발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ㅜ

    1  ···  53  54  55  56  57  58  59  60  61  ···  44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