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inside 2010.02.10 03:59

강예원, 그녀만 예뻤다...


이연실 - 찔레꽃


감동적인 영화를 접하고나면 나도 사람인지라 좋은 소리만 늘어놓고 싶다. 허나, 엔딩 10여 분을 남기고 펼쳐지는 황당하고도 어이없는 이야기 진행에 솔직히 말해 홀딱 깨더라. 그 순간부터 영화에 도취돼 밀착되어버린 감동의 감정 덩어리는 순식간에 냉각되었고 싸늘함만이 남았다. 감동받는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관객들 눈물 쥐어짜내기 위해, 말 그대로 쳐울게 하려고 온갖 무리수를 두는 것은 틀려 먹었다. 그렇다고 현실성이 있어야만 감동받는 것도 아니다. '그럴 수도 있겠네' 하는 보편적인 정서로 납득만 된다면 무슨 수로 이야기를 지어내든 충분히 감동받을 수 있다. 과욕은 화를 자초한다. 감독이 혼자 너무 내달리셨다. 관객들 눈물 콧물 쏙 빼는 데만 혈안이 되셔서 말이 절대 안 되는, 될 수가 없는, 당치도 않은 이야기 하나를 뜬금없이 갖다 붙여서는 마음껏 쳐울어보라고 생쑈를 하시더만.


내 감정이 메말랐다고 욕을 해도 좋다. 영화 보면서 화가 났던 점에 대해서는 좀 속시원하게 말하고 넘어가야겠으니까. 여자 재소자들의 저마다 가진 사연들을 두루 알려주면서 죄는 지었지만, 인간적인 면을 보여주니 사람 마음이 짠해지긴 하더라. 게다가 감옥에서 아이를 출산하게 되어도 18개월까지만 함께 할 수 있고 그 이후에는 생이별을 할 수밖에 없던 사연도 모성애를 자극하니 어찌 안 슬플까. 그리고 즐겁고 유쾌하면서 감동적이었던 합창단 이야기..... 여기까지는 감동 코드를 적절히 잘 조합하면서 나쁘지 않았다. 그런데 문제는 '사형 집행' 이다. 왜 굳이 사형을 집행 해야 했느냐를 말하는 게 아니다. 몇 십 년만에 흉악범의 사형 집행이 다시 시행되는 분위기였고 여자 교도소에도 사형 집행이 되는 것까지는 이해한다. 하지만, 사형 집행이 보편화 된 것도 아니고 시범 케이스로 하는 것 뿐인데, 그런 사례라면 응당 죄질이 나쁜 살인마가 우선 순위에 들 것이고 그런 가운데 복역하는 내내 교화되어 모범수 정도 되면 굳이 그런 사람에게 사형은 불가한 것 아닌가. 영화는 기어코 합창단을 성공적으로 이끈, 별 무리를 일으키고 있지 않은 나문희씨를 끝끝내 사형대로 끌고 가더라. 미화의 미덕을 어찌나 중요시하게 생각하시는지 그 장면 마저도 참 아름답게 마무리를 하셨더만. 그런 과도한 설정을 해야 관객들 눈물샘을 제대로 자극한다고 생각했나보더라. 나도 감독이 설치해놓은 울음덫에 걸려 정신없이 허우적거렸지만, 그 문제의 장면부터는 잠자고 있던 이성이 눈을 번쩍 떠서는 비웃음만 보냈다.


어느 정도 그럴싸해야 이해나 하지, 감동적인 이야기로 이끌어 내기 위해 작정하고 만든 영화니까 이해하자고 아무리 타협해도 그게 잘 안 된다. 그런 점이 더 화가 나고 괘씸하다. 2010년이라는 이 시대에 아직도 이런 부류의 단편적인 이야기가 찬사를 받는 것도 열이 받고 감동 코드를 단순 무식하게 작위적으로 연출한 것들로만 꽉 채워서 '이렇게까지 만들었는데 니네가 어찌 안 울고 배겨?' 하는 따위도 신물이 난다. 영화를 되새김질하면 할수록 더욱. '감동'이라는 감정이 자연스럽게 내면에서 우러나오게끔 하기 위해서는 이보다 극적일 수 없는 사건들의 구성으로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해 연방 움찔대서 훌쩍거리게 만드는 게 아니라 섬세한 장치로 보다 디테일하게 어루만져줘야 한다. 보편적인 정서를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이끌어 내는 작업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이 영화는 감동적인 영화로 찬사를 받을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눈물샘만 자극하게 하는 데만 주력해 아직도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서 이런 부류의 신파가 먹힌다고 생각한다는 자체, 그 썩어빠짐에 지탄을 보내야만 하는 영화다. 쳐울게만 한다고 그게 어디 감동적인 영화랴? 모로 가도 울게만 하면 된다? 너무도 극적이기만한 작위적인 요소의 과도함으로 되려 역효과를 제대로 낸 이 영화에 나는 별점을 단 하나도 줄 수 없다. 전형적인 대한민국식 감동 코드가 아직도 이따위고 이런 것에 사람들은 여전히 감동을 받고 있는 점에 영화를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화가 나는 건 어쩔 수가 없다. 감동을 받은 사람도 문제가 있다는 뉘앙스는 결단코 아니다. 다만, 강대규 감독의 눈에 뻔히 보이는 그런 괘씸함이 나를 자꾸만 화나게 하는 걸 어쩌면 좋단 말인가. 대한민국 영화의 현주소 운운하는 것 자체가, 너무 오바하는 것임을 알지만, 신파도 적절히 배합하면 훌륭한 영화로 탄생될 수 있는데, 간혹 눈에 띄는 미화된 고질적인 신파는 마치 관객을 우롱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해야 하나? 관객들 두 눈을 멀게 만들어서 이성을 반강제적으로 억제시키고 그저 눈물을 훔치는 것만으로도 좋은 영화라 칭송듣게끔 하고 자신들은 마치 그걸 예견한양 흡족해하며 돌아가는 모양새. 대한민국표 감동 영화의 틀이 정형화된 채로 고여있는 걸 원치 않는다. 고인 물은 썩기밖에 더 하랴. 모두가 그러한 것은 아니지만, 가뭄에 콩나듯 이런 작품을 한 번씩 접할 때마다 들끓는 화를 참을 수가 없다. 내가 이토록 말을 장황하게 하는 건, 근 몇 년간 본 무늬가 감동 영화였던 것 중에 하모니가 가장 최신작임에도 불구하고 연출의 정도가 볼썽사나웠고 제대로 가관이어서 더 그런 거다. 내가 흘린 눈물이 이렇게 구차하게 느껴지는 가장 큰 이유는 내면에 울려퍼지는 진실된 감동 따위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오로지 눈물만 이끌어내기 위해 억지스러움으로 도배되어 구색맞춤에 급급했기에 그 눈물의 소비마저도 아깝더라. 이 영화를 감동적으로 봤던 분들에게는 다시 한 번 심심한 사과를.....


하모니를 이런 사람에게 추천한다. 누군가의 우는 모습이 보고싶다면 혹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면 무조건 같이 가라. 친구 두 놈, 훌쩍거리며 우는 모습을 이 영화가 아니었다면, 어떻게 볼 수가 있었겠냐고. 영화 끝나고 불만족스러움에 투덜거리긴 했지만, 둘 다 울고난 직후라 코 끝은 빨갛고 눈은 촉촉한 걸 보고 한참을 혼자서 정신나간 것처럼 웃어제꼈다. 친구들의 울고 난 후의 모습을 보는 재미를 톡톡히 안겨주긴 하더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938호 2010.02.10 07: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 역시 중간중간 억시 스러운 연출에 실소를 머금긴 했지만 그래도 신파적인 측면에서는 한면을 톡톡히 해냈다는 생각이 드네요. 내 사랑 내곁에 보다는요...;;

    • BlogIcon 딸뿡 2010.02.10 13: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내사랑 내곁에를 안 봤지만, 그 영화 역시 과했으며 과했지, 덜 하지는 않았나봐요. 제가 '병'과 관련된 멜로물에는 전혀 공감하지 못해서 처음부터 안 봤었거든요. 아무튼 하모니는 제게 있어 관객들 눈물 쥐어짜게 하려고 마지막까지 무리수를 확실히 둔, 제가 보기에 너무 도가 지나친 영화였습니다.

  2. BlogIcon kainen 2010.02.10 09: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보지 않는다로 분류해놓은 영화였어요.
    이미 예고편에서 '그렇구나' 라고 짐작되어질만큼, 그런 이야기였고.
    그리고 슬픈 영화는 별로 안 좋아해요 -_ -

    • BlogIcon 딸뿡 2010.02.10 13: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 이 영화에 대한 아무 정보 없이 봤어요. 누가 나오는지, 어느 나라 영환지.... 단지 감동적이다 라는 이야기만 듣고 아, 그런가보네 하고 본 건데..... 생각보다 영화를 너무 못 만들었더라구요. 완성도 면에서. 치밀함이란 온데간데 없고. 친구에게 영화 잘 얻어 보고 욕하는 게 예의는 아닌 듯싶은데 :p 슬퍼도 영화만 잘 만들면 눈물의 의미가 이렇게 퇴색되진 않을 텐데, 여러모로 참 그렇네요 kainen님~

  3. 저 역시 동의합니다. 2010.02.10 17: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살인범들이 죄다 "어쩔수없이 그랬던 사람들로, 그녀들은 전부 선량하다"는 식으로 묘사했는데, 이게 말이될까요? 살인범들을 모성애와 동정심으로 미화시키는게 경악스럽습니다.

    • BlogIcon 딸뿡 2010.02.10 22: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감동적으로 봐서 찬양을 하거나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굉장한 거부감이 드는 영화라고 생각하는데, 저와 같이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으시네요. 그럴 수밖에요. 딱 그런 틀 속에 가둬두고서 영화를 만드니 그야말로 동정심으로의 호소가 극을 달리는 오버도 이보다 더한 오버는 없더라고요. 내심 잘 만든 영화이길 기대했는데, 너무 심하더군요. 경악스럽다는 말에 저역시 공감합니다.

  4. BlogIcon 지재이 2010.02.10 21: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예고편만보고도 손발이 오그라드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저한테는 안맞을것 같다 싶어서 안봤다는 -_-;

    • BlogIcon 딸뿡 2010.02.10 22: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예고편이 대체 어떻길래. 영화를 보고나니, 예고가 어떤 식으로 나왔을지 대~충 짐작은 갑니다.
      안 보신 거 잘 하셨어요. 한국 영화는 무조건 봐주자이긴 한데, 이런 식은 곤란하죠.

  5. 2010.02.11 14:0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딸뿡 2010.02.12 0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재밌게 보셨다니, 아아, 저의 이 분노 가득찬 포스팅에 되려 죄송해요 ㅠㅠ 요즘 뭘 봐도 맘에 안 드는 거 투성인, 아주 제대로 예민해져 있는 상태랍니다 ㅠㅠ 인간 관계에 대한 건, 떠올려보니 끄덕끄덕하게 되네요. 그나저나 비밀님도 꺼이꺼이하고 우셨으려나? 하하.....

  6. BlogIcon 영경 2010.02.11 17: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를 적어도 일주일에 한번은 보니까 생긴 능력이라면 능력이 이런 영화를 넘길 수 있다는 거? 제일 싫어하는 손발 오그라드는 영화일 것 같아 패스 했어요. 개봉 전부터 다른 영화 시작하기 전에 줄기차게 광고 나오더라고요. 문제는 광고에 나오는 내용을 보고 대충 영화 다 본 느낌이랄까요. 조금 과장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틀린 말은 아닌 것 같아요. 하하- 그저 출연한 배우들이 안타까워요.

    • BlogIcon 딸뿡 2010.02.12 0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그래도 이 영화의 수확은 친구들의 우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거요. 저는 그거 하나에 만족했어요 ㅠㅠ 제대로 울리긴 하더만요 후훗. 난 왜케 김윤진의 엄마 연기가 어색하죠. 예전 영화랑 겹쳐지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가? 오우 나한테 지금 패스한 거 자랑하시는 거죠? ㅠㅠ 제가 요즘 많이 삐딱합니다. 건드리면 폭발 뭐 이런 상태? ㅠㅠ 뭔 소리를 하는지.... 의형제는 지인들이 다 개봉하자마자 다 봐서, 어우 같이 보며 강참치의 외모 찬양을 할랬더니 이거 뭐, 혼자 보게 생겼어요. 아, 이런 건 같이 봐줘야 하는데 말이어요.

  7. BlogIcon 류사부 2010.02.12 1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글을 다 읽고 쓰는 덧글은 아니지만, 원래 억지 퍼포먼스가 우리나라 특기임-_-;
    그리고 그게 먹히는 것도 우리나라임..
    하지만 그런게 영 불편하게 느껴지는 사람도 있지.. 나도 그렇고 누나도 그런 듯-_-;;

    • BlogIcon 딸뿡 2010.02.12 1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다 안 읽어줘서 땡쓰. 쓰다보니 감정이 완전 격앙되서는 내가 쓴 글 내가 보기 민망 ㅠㅠㅠㅠ 그러니까, 평점이 다음에는 9점대가 넘더만 ㅠㅠㅠ 원래 억지스러운 설정에 과한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이기는 한데, 이 영화는 마지막 사형 집행 관련해서 그걸 완전히 폭발하게 만든 거지. 그래도 내가 아마 근처에 살았음 류사부도 데꼬 가서 봤을 거임. 이 기회가 아니면 언제 류사부 우는 거 보겠어 크크.

  8. kelly 2010.02.13 1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쩜 제가 하고 싶은 말을 그대로 하셨을까요?
    감독이 전달하려는 메세지도 분명하고 감동도 있는게 사실이지만
    중간중간 황당환 설정과 특히 마지막 장면은 정말 이해가 안 가더라구요;;

    • BlogIcon 딸뿡 2010.02.14 03: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감동에만 너무 치중한 나머지, 정작 중요한 걸 무시해버리신 게죠. 그걸 감지하기 시작하면서 저 영화에 눈물을 흘릴 수가 없더라고요. 이미 싸늘하게 식었기 때문에. 정도가 과하면 아니 한만 못하다는 건 진리인데 말이어요. 저의 감정 과잉 리뷰에 동감해주셔서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9. 노엘 2012.03.04 0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동감이에요. 그나마 나문희씨와 강예원씨의 씬에서 자연스러움을 느꼈고요, 진지한 부분은 진지한대로 코믹연기는 코믹대로, 배우들의 연기에서조차 작위적인 느낌을 받은 건 저뿐인가요? 마치 개그콘서트 리얼리t라는 프로에서 개그맨들이 상투적인 영화장면을 재연하는 듯한 어색한 연기들이 정말 거슬렸어요. 다함께 합창하고 춤추는 장면이 가장 저에겐 별로였답니다 ;; 담백하게 그리면 오히려 더 감동이었을 것을... 인터넷에 칭찬뿐이 없어서 저만 그렇게 느낀줄 알고 '하모니 작위적'이란 키워드로 검색해봤을 정도입니다... 어찌 이걸 보고 울수있는지 ㅜㅜ 저는 글쓴님보다 더 분노한듯하네요 ...;

    1  ···  50  51  52  53  54  55  56  57  58  ···  44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