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inside 2010.03.19 03:58


최고의 스릴러 소설이라 손꼽히는 '살인자들의 섬'을 영화화 하고자 했을 때, 감독으로 마틴 스코시즈(스콜세지가 익숙한데)를 만장일치로 꼽은 데에는 이유가 있었다. 나역시 thumbs up. 그와 그의 페르소나나 다름없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합작품, 꽤 오랜만이다, 디카프리오를 다시 보게 된 '디파티드' 이후로. 그러니 당연히 개봉일에 달려가서 봐줘야하는 법. 소소한 부분에서 원작과 영화의 결말은 다소 차이를 보이는데, 굳이 영화와 원작을 두고서 어떤 것이 더 뛰어나네 하는 말을 덧붙이는 것이 무의미한 논쟁거리라 느껴질 만큼 스코시즈 감독의 각색에 압도당하게 된다. 뛰어난 평론가들께서 감독이 오마쥬가 된 영화들에 대해 쓴 걸 봤지만(빠지지 않고 늘 등장하더라), 고전 영화 관련 전무한 나로서는 그런 영화들을 이야기할 수도 없을 뿐더러 정말 이 영화만큼은 겨우 한 번밖에 안 보고서 흐름을 이해했네,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알겠네, 어떤 점이 특히 좋았네 하는 점을 말할 수가 없었다. 게다가 이 영화의 의미심장한 마지막 두 마디의 대사까지도 듣는 순간 앗! 이랬다가 바로 잊어먹고야 말았다. 그러니 어찌 쓸 수가 있을까. 영화 외적으로 할 말은 지금처럼 넘쳐나지만, 영화 막 내리기 직전에 원작을 미리 읽은 절친과 같이 한 번 더 보고서 이 영화에 대해 동등한 자격으로 많은 말들을 나눠볼 요량이다. 이 위대한 작품의 부분적인 요소들에 대해 찬양하며 영상과 음악, 효과, 디카프리오의 일품 연기 그외 다수 배우들에 이르기까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할 그날만을 손꼽아 기다린다.


이 영화는 '반전'이 다가 아니다. 반전의 탈을 썼을 뿐, 감독은 다른 이야기에 더 무게 중심을 싣는다. 그저 반전은 이야기를 이끌고 가는 장치에 불과하다. 세상 어디에 이렇게도 친절한 반전 영화가 있단 말인가. 반전이 생각보다 싱거웠다고 실망하지 마라, 당연한 거다. 이 영화를 보려면 두마리 토끼를 잡아야 한다. 나처럼 한 번에 두가지를 못 해내는데다 영상 이해력이 보통 수준 이하의 사람이라면, 처음 봤을때 감독이 여기저기에 친절히 설명해놓은 반전 요소들과 두뇌 싸움을 하느라 영화 내내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하지만, 결국은 끌려다니게 된다. 영화가 끝나면 아, 무엇이 허구이고 실재인가 헷갈리기 시작하면서 영화 보면서 발견했던 퍼즐 조각들을 천천히 맞춰보지만 멀미가 날 지경이다. 하나에만 집중하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젠장, 놓치고만다. 바로 주인공 테디 다니엘스의 감정선... 물론, 아주 놓쳐버리는 건 아니지만, 그의 흐름을 따라가는데 어느 정도는 실패했다는 걸 인정한다. 반전의 덫을 가뿐히 통과한, 나무보다 숲을 보는 심미안이 탁월한 자들을 위해 감독이 완벽하게 구현해놓은 흐름에 동참하지 못했으니까. 그러니 생각하면 할수록 더 엉키고 복잡했겠지. 그래서 이 영화는 반전을 알고 간다거나 미리 책을 통해 예습한 사람일수록 더 깊이있고도 효율적인 감상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반전의 덫에 걸린 사람에게는 여러모로 불리하다. 첫날 상영 결과 사람들 반응이 생각보다 '열광적'이지 않은 건 다 그런 이유가 아닐까. 감독은 철저하게 그런 면에서 불친절한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계시거든. 불친절하다 하여 영화가 결코 어렵디 어렵다는 말은 아니다. 때로는 그럴 때가 있지 않나. 감독이 의도한대로, 그의 시선으로 여과없이 이 영화를 전적으로 받아들이고 싶다! 이런 기분이 드는 영화가 바로 셔터 아일랜드다. 그러니 마틴 스코시즈 감독 작품만큼은 그가 이곳 저곳에 흩뿌려놓은 모든 것들을 흡수하고자 한다면 한 번 가지고는 부족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결론이다. 디카프리오의 영화 관련한 최근 인터뷰를 읽었는데.... 그는 확실히 디파티드 이후로 자기 자신만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는 중이다. '감정의 밑바닥을 긁는 연기'에 빠져들수 밖에 없다는 그를 보면서, 제길... 진짜 이 영화는 정말 재관람을 해야만, 극중 디카프리오의 감정선을 완벽하게 따라갈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내가 조금이나마 일품이라고 느꼈던 그의 연기조차도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을 테니.. 1단계의 겉핥기식 감상밖에 되지 않았음에도 이리 거품물고 격찬하게 되는데, 재차 본다면 모든 내용은 다 알지만, 나는 주인공의 감정 흐름을 따라가는 데만 주력하면 되므로 최고로 즐거운 감상이 되지 않을까 싶다. 고로 그리 한다면, 셔터 아일랜드는 올해 최고의 영화로 자리잡을 듯..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딸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3.19 18:4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딸뿡 2010.03.19 2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을 한 번에 몰아서 봤는데요. 역시 선셋의 애틋함의 진한 여운덕분에 아..... 가끔 생각 많이 나는 영화에요. 그 영화로 인해 '에단 호크' 좋아, 완전 좋아를 외치게 된? :p 비포선셋 애틋하면서 달달해요.. 그 둘 참 잘 어울리는.... 갑자기 그 영화는 왜요? :p

  2. BlogIcon 후루데 리카 2010.03.20 0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볼 영화 예약 리스트에 추가되었습니다.

  3. BlogIcon 완득이 2010.03.21 1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같이 본 친구도 그런 얘길 하더군요. 한번 더 보고 싶다고...결말을 다 아는 상태에서 주인공의 감정을 따라 다시 따라가본다면 영화를 좀 더 즐길 수 있을지도... 잘 읽고 갑니다.

    • BlogIcon 딸뿡 2010.03.21 16: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반전을 알고 나면 여타 영화는 흥미가 떨어지기는 한데, 그래도 이 영화의 힘은 반전이 아니니까.. 저는 복잡한 스릴러물의 내용을 따라가는데 버거움을 느끼는 한 사람이라 감독과 배우, 저 두 사람의 조합으로 이뤄진 영화니, 무조건 한 번 더 봐야되겠더라고요. 그래야, 무릎을 치면서 캬~ 이러한 탄성이라도 지를 수 있을 듯해요. 그래서 더 보고싶은 것도 사실이고요. 완득이님 반갑습니다.

  4. BlogIcon copacetic 2010.03.22 15: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꺄악. 저의 귀차니즘 만땅 리뷰와는 격이 다른 글이시네요 ^^
    정말 잘 읽었습니다. 이미 스코시즈의 또다른 페르소나가 되어버린 디카프리오는 정말 소름끼쳐요-_- 천재야천재

    • BlogIcon 딸뿡 2010.03.24 02: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니아니, 이 리뷰라고 말하기도 민망한 글을 그렇게 말씀하시다니. 저 부끄럽사옵니다. 이해못한 자의 궤변이에요. 하하. 영화를 완벽하게 이해못한 죄로... 스코시즈 감독 영화가 '이렇게나 어려웠단 말인가' 하면서 절망;;;; 그런데도 진짜 소름끼칠 만큼 좋았어요. 보통은 이해를 제대로 못하면, 나랑 맞지 않네 하면서 군소리 하기 마련인데, 이 영화는 정말...... 근래 영화 중에 으뜸이다마다요. copacetic님 리뷰는 곧 보러가겠습니다~

  5. BlogIcon 영경 2010.03.23 14: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을 아직 안 봐서 그런지 읽어도 두 번째 단락 읽을 때는 더 봐야만 한다는 느낌이 드네. 네가 그랬다면 나도 왠지 흐름 따라가다 놓쳐버리는 건 아닌지 몰라. 뭐 원작을 읽지 않았다 해도 네 평만 놓고 보면 완전 내 스타일인 영화다. 과연 한번 보고 이해가 될지... ^^ 근데 이해가 안 된다고 해도 느낌은 좋을 것 같다.

    • BlogIcon 딸뿡 2010.03.24 02: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꼭 봐야 하는 영화. 아마 그때도 이야기했지만, 너는 이해 잘 할 것이야. 난 진짜 이런 장르에 완전 취약해. 겸손이 아니라 난 진짜 영상 이해도가 떨어져서 요런 고품질의 영화는 두번이고 세번이고 봐줘야 한다니까. 원작도 진짜 읽어 보고 싶더라. 살인자들의 섬.... 빌려서 볼까 생각중이긴 한데... 이해 안 되도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는 거 보면.. 이 영화의 또다른 힘인 듯. 다시 보면, 감정선을 다 따라갈 수도 있을 뿐더러 내가 반전에만 집중하느라 못 챙겨봤던 걸 다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 그저 행복할 뿐 히히.

  6. BlogIcon SEESO 2010.03.23 15: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엊그제 이 영화 보러 갔다가 시간이 안 맞아서 그냥 돌아왔어요 ;ㅅ; 다음엔 꼭 시간 맞춰 보러 갈거예요 흑. 언니 리뷰 보면 항상 마음이 동해서 빨리 보고싶어져요- 후후. 그나저나 너무 오랜만이죠?

    • BlogIcon 딸뿡 2010.03.24 0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우, 미르............. 완전 오랜만이잖아. 잘 지내고 있었던 거야? 이래서 예매를 미리 하고 가야한다니까. 보고싶은 영화인데 시간이 안 맞아서 놓치게 되잖아. 조만간 볼 거 같으니 내 굳이 보라고 강요는 하지 않겠음....... :p 나야, 내 리뷰보고서 마음이 동한다면, 그저 고맙지.

    1  ···  44  45  46  47  48  49  50  51  52  ···  44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