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wander 2010.04.03 01:54

터키의 모 담벼락 그래피티



유료 화장실 입구

사람이 말이다, 제일 치사하게 느껴질 때가 언제냐면, 생리현상은 당연한 건데, 그걸 해결하고자 할 때 돈을 받는 경우다. 요금은 정말 최소한으로 받긴 하지만, 진짜 말 그대로 더럽고 아니꼽고 뭐 그런 삐뚤어진 마음이 생겨난다는 말씀. 소변을 어찌 참누. 물론 몇 푼 안되는 돈 내면 되지 뭘 그렇게 구시렁거리냐 하는 사람도 있겠다만, 유료 화장실 문화에 전혀 익숙하지 않은 나로서는 왠지 그 푼돈조차도 아깝게 느껴진다. 굳이 내지 않아도 될 돈을 내는 것 같아서. 이렇게 볼멘 소리를 해대도 급하면 별 수 있나. 터키 여행하다 보면, 유료 화장실이 많아서 그 푼돈이 은근히 꽤 나간다. 버스로 이동할 때 휴게소는 대부분 유료라서 선택권이 없다. 늘 아까워하면서 꼬박꼬박 돈을 내다가 앙카라에서 사프란볼루 가는 길이었는데, 때는 밤이었다. 휴게소에 잠시 들렀고 아니, 여기는 다른 곳보다 무려 100 리라가 더 비싸다. 너무 비싸! 사람이 이렇게까지 구질구질해진다. 유료 화장실이 보통 300리라 정도 하는데.. 1달러에 지금 시세로 800리라 정도니 겨우 4,5백원 때문에 아깝다고 그러는 거다. 몇 백원에 손을 벌벌 떠는 그런 게 아니라, 은행 이체시 수수료 나가는 거랑 비슷한 심정이라고 보면 된다. 아무튼, 동행한 오라버니가 자기는 어두운 데서 해결을 하고 오겠단다. 그래서 나도 동참했다. 눈치를 봐가면서 건물 뒤에서 으흐흐~ 몇 백원 아꼈다고 좋아했던 기억이 아직도 선하다. 처음이자 마지막 노상방뇨였으니까 후훗. 동행이 있으면 이렇게나 용감해질 수가 있다. 성별을 운운하고 싶진 않지만, 남성이 아닌 여성이 제 아무리 밤이라도 어디 손쉽게 맘대로 노상방뇨를 할 수가 있어야 말이지. 이때 짜릿했던 건, 생각해보면 돈을 아껴서 그렇다는 건 부가적인 이유같고 불법(?) 행위를 저질렀기에 뿌듯했던 마음이 더 컸었던 것 같다. '내가 해냈어, 세상에! 휴게소에서 노상방뇨를 푸하하' 이런 심정?



왼쪽이 치킨(더 맛깔스러워 보임) 오른쪽이 양고기

결론은 케밥 먹고 싶다고. 화장실 이야기 다음에 먹는 이야기를 하는 참 매너없.... 요새 '여행=터키' 포스팅을 몇 달 째 안한 듯 싶어서 한번 해봤다. 기억도 환기시킬 겸 해서. 도네르 케밥(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케밥)은 1달러 정도 하는데, 양도 푸짐하고 안에 고기도 많이 들어가고 야채는 말할 것도 없고. 정작 양고기를 좋아하면서도 도네르 케밥은 항상 치킨으로만 요구했었다. 무언가 양념이 가미되지 않은 양고기는 상상을 할 수가 없더라고. 저렇게 고기를 칼로 싹둑싹둑 잘라서 넣으니 소스와 야채가 잘 버무려져 있다고 해도 고기 본연의 맛이 강할 것 같아서 도전을 못해봤다. 양꼬치도 양이라서 더 맛있는 것도 있지만, 특유의 향신료 맛이 강하기에 더 좋아하는 거니까. 주문하면 바로 내 눈 앞에서 케밥을 즉석으로 만들어주는 게 참 좋았는데. 고기는 또 얼마나 따끈따끈한지, 담백하고... 아... 먹고 싶다.....
posted by 딸뿡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혜아룜 2010.04.03 09: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위꼴사ㅠㅠ 한국에 저런 진짜 케밥 먹어보려면 어디에 가야하는 걸까요? 천안의 모 백화점 지하에 케밥을 파는 곳이 있는데, 거기도 나름 외국분이 요리도 하시고 저런 고기가 꽂힌 꼬챙이도 있는데 왠지~ 왠지 한국적으로 바뀐 맛 같아서 아쉬워요. 우우 그래도 먹고싶다. 아침도 안 먹었는데, 댓바람에 이런 사진을 보다니! 근데 유럽 쪽은 거진 유료 화장실인가봐요? 가끔 여행기 보면 화장실 가고 싶은데 별로 없다는 말도 있고 유료라는 말도 있고 화장실 인심이 박하다는 말도 있고 해서요~ 화장실은 진짜 한국 휴게소가 짱!

    • BlogIcon 딸뿡 2010.04.03 11: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태원? 크크크.... 이태원에 시리아 요리 레스토랑 있대. 거기 꼭 가자. 거기 가면 팔라펠 샌드위치 있거든. 그거 맛이 죽여준단다. 외국 음식은 굳이 우리나라식으로 바뀌지 않아도 되는데....... 뭐, 먹고 싶어 죽겠는데, 한국식으로 바뀌고 안 바뀌고가 뭐가 중요하겠냐. 먹으면 장땡인데 하하.... 터키 레스토랑 가고잡다. 응 유료 문화에 적응해야 하는데, 내가 좀 구식이잖냐. 생리현상 가지고 너무 야박하다 싶....... 그치.. 요즘은 진짜 휴게소 화장실도 점점 깨끗해져 가잖니... 히히...

  2. BlogIcon 국화 2010.04.03 1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닌정말 터키를 넘넘사랑하신다능 :) 저도 그 영향고이고이 간직하고받아서 머잖아 터키한번가야겠어요 -

    • BlogIcon 딸뿡 2010.04.03 11: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응 고이고이 간직해서 꼭 한 번 가야해요 히히히~ 야밤에 케밥이 먹고 싶어졌다는 거 아니니~
      게다가 여행 포스팅 안 한 지도 넘 오래 되기도 했고 :p

  3. BlogIcon 디노 2010.04.05 00: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런 고기는 어떤 맛이예요? ㅎㅎ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어서 음흐흐..

    • BlogIcon 딸뿡 2010.04.05 00: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맛있는 맛. 먹어도 먹어도 계속 땡기는 맛. 거부할 수 없는 맛...
      아, 이 추상적인 맛으로밖에 표현 못 해요. 이건 드셔보셔야 하신다는....

  4. BlogIcon 영경 2010.04.05 00: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스릴 넘치는 노상방뇨! 요즘에는 적절한 곳이 많이 사라진...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거지. ^^ 그것도 문화적인 건지 몰라도 화장실 이용할 때 돈 받는 건 왠지 나도 치사하게 느껴진다. 오물 처리의 비용이라고 보면 이해는 가지만 말이야. 불안한 눈초리에 노상방뇨 작전을 수행해가는 네 모습이 막 상상이 되는데~ 하하- 이어지는 먹을거리 얘기가 압권이다. 케밥도 그렇고 양고기 이름만 들어도 너무 맛있겠다. 흐-

    • BlogIcon 딸뿡 2010.04.05 00: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 적절한 곳이 사라져도, 여자인 나로서는 뭐 사라지거나 말거나인 푸핫. 사막이나 풀밭 아니고서는 어디서 내가 감히 노상방뇨를 해보겠냐 후훗. 응 은행 수수료와 같은 개념이라 치사한 생각밖에 안 들어. 그래서 더 아깝고. 오물 처리 비용이라지만, 굳이 그걸 그렇게 받아먹어야 되겠냐고. 생리 현상인데. 급한 자가 약자이니 이건 뭐 방법이 없다? 응 그 오라버니가 먼저 하겠다고 안 했으면, 나도 또 돈 내고 볼일 보러 갔을 터인데, 용기를 냈지 암암..... 요새 자꾸 뭐가 먹고 싶나봐. 오늘도 먹는 이야기에.......

    • BlogIcon 영경 2010.04.05 0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 다시 보니 그래피티가 눈에 들어오네. 멋지구려. 역시 힙합은 어딜가나 숨쉬고 있어. 후후- 죽지않아~ 힙합! pz-

    • BlogIcon 딸뿡 2010.04.05 0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피티가 보여서 첫 사진에 올렸는데, 어찌 보면 화장실과도 연관이... 담벼락 ㅠㅠㅠㅠ
      터키어로 듣는 힙합도 그리 나쁘지 않더라 후훗.

  5. BlogIcon 김선배 2010.04.05 17: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카레, 색 사진 (이힛힛)

  6. BlogIcon 웅컁 2010.04.06 19: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요새 너무 터키에 가 보고 싶어요. ㅠㅠ 어찌해야할지.!! 악!

    • BlogIcon 딸뿡 2010.04.08 00: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웅캉님 터키 여행 욕구를 더 자극시키려면, 제가 더! 열혈 포스팅을 해야겠군요! :D
      터키의 어느 도시가 제일 가고프셔요? ㅠㅠ 아, 터키의 세계로 간다 편 들고 있는데, 볼 때마다 죽겠어요.

    1  2  3  4  5  6  7  8  ···  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