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클릭) RSS구독하기

wander 2010.04.05 00:20

원래 한 먹성하는 사람이긴 하지만, 특히 중국 만두는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를 만큼 '정말' 맛있다. 만두를 입 안 가득 넣고서 먹고 있음에도 이게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먹다 보면 정신을 못 차리겠다. 한 판을 다 해치웠으면 그만 먹어도 될 법한데, 그새 또 '한 판 더'를 외치고서는 내가 언제 만두를 먹었다고 그래, 하는 심사로 아주 뻔뻔하게 따끈따끈한 만두를 순식간에 또 한 판 뚝딱 끝낸다. 두 판쯤 혼자서 다 먹고 나면, 아... 행복해서 죽을 지경이다. 삼 시 세 끼, 만두만 먹고 살아도 전혀 물리지 않다마다. 중국 만두 사랑은 첫 배낭여행 때도 그랬고 동남아 여행 첫 시발점이었던 상해에서도 그랬다. 첫 여행 때, 절친은 나의 만두 먹는 양을 보더니 고개를 절레절레, 상해에서 연수받고 있던 친구도 만두를 시키자마자 좋아죽는 내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줬더랬다. 케케묵은 이야기들을 들어 보면, 그 집 만두가 특별히 맛있는 이유는 人肉이 들어가 있어서라고들 그러잖아. 그러거나 말거나, 한국에서 파는 중국 만두 말고 중국에서 파는 진짜 만두는 정말 사랑한다. 정작 한국에서는 만두 안 먹는 나 ㅠㅠ



상해 요리는 꽤 담백함. 딤섬과 새우덮밥(?), 브런치




양꼬치는 허벌나게 좋아하면서, 정작..... 먹는데 온 정신을 쏟다보니, 실제로 여행 중에 찍은 사진은 없다. 심천에서 IT 사업 하고 계신 쌤이 있어서 중국 들른 김에 겸사겸사 얼굴을 뵈었다. 쌤 덕분에 중국 국내선도 이용해보고~ 아무튼, 몇 년 만에 얼굴을 뵙게 된 거라, 저녁에 맥주 한 잔 하자며 자기 직전의 나를 부르셔서 잠옷 차림에 슬리퍼 질질 끌고 집 근처 양꼬치 집으로 갔다. 아, 그때를 회상하며 쓰다보니...근처 100M 이내에 양꼬치 집이라... 새삼 부럽게 느껴지기 시작한다. 물담배 만큼이나. 어제도 친구가 물담배 피우러 간대서 마구 부러워했었단 말이지. 물담배는 무조건 애플향..... 으윽. 물담배 입에 대지 않은 지 어언 몇 년은 된 듯 싶어서. 아.. 집에서 몇 발짝 걷지 않아도 될 정도로 가까운 물담배(그럼 홍대잖아 ㅠㅠ) or 양꼬치집이 있었으면 좋겠다. 예전에 이 사진 봤을 때는, 양꼬치 앞에 두고 기념 사진 찍고 싶었구나 했는데... 사진을 가만 보니, 저 어마마마한 양을 나 혼자 다 먹으라고 쌤이 시켜주신 거다 ㅠㅠ 둥근 원형 테이블이었는데, 세 사람이 앉아 있었고 저 양꼬치는 나만을 위한 거였다는 거. 내 기억에 의하면 저걸 먹고 또 시켜 달라고 했던 것 같은데... 이러니, 여행다니면 살 안 찌고 배기냐. 식탐이 있는 사람들은 정말 위 속에 여러 개의 주머니가 있음이 틀림없다. 밥주머니, 음료주머니, 그외 별식으로 내가 좋아죽는 음식주머니 등등.....


참, 어제도 눈에 봐둔 커피전문점 찾아다니다가, 새로 오픈한 양꼬치 집을 찾았다. 심봤다! 공복 상태가 아니었으면, 당장에라도 갔을 텐데, 공복에 기름진 양꼬치와 맥주는 자칫 잘못하면 복통을 부를 수도 있기에, 참았다. 알게 모르게 양꼬치 집들이 속속들이 생겨나는 건, 참으로 기쁜 일이도다. 양꼬치 집은 '화교'들이 하는 곳들이 짱인데~ 향신료 팍팍~ 아무튼, 요새는 달달한 것들이 자꾸 땡겨서, 하루에 하나씩 초코바를 먹고 있다. 오래전 식탐이라는 제목이 붙은 건, 요새는 예전보다 심하리만큼 식탐이 많이 사라졌다. 그렇다고 먹는 즐거움을 잃어버린 건 아니고 양이 줄었을 뿐이다. 일상식을 먹을 때. 식탐이 줄어든 후에, 아주 좋아라 하는 녀석들을 먹으러 간 적은 없는데, 과연 예전 먹성이 돌아올까?
posted by 딸뿡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경 2010.04.05 01: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원래 한 먹성 했구나. 너 많이 안 먹더라고. 나도 만두 무지 좋아하는데 고기만두도 좋아하고 쪄서 먹는 걸 대체로 좋아하거든. 아... 저...저... 새우 요리도 먹어보고 싶다. 다음에 거기 양꼬치도 먹어보자. 그나저나 나도 꽤 먹는 편인데 맥주나 술 들어가면 뭘 많이 못 먹겠더라. 근데 사진 진짜 귀엽다! 저거 꼬지 들고 있는 거 맞지? 니가 두 손으로 공손히 꼬지를 들고 있는 게 너무 웃겨. 한 손을 V자를 하던지 아니면 맥주를 들고 있을 법도 한데 그게 아니라 저렇게 하고 있으니까 괜히 웃겨. 너의 양꼬치에 대한 애정이 느껴진다. 좋았어 양꼬치 당첨! ‘빵’ 터졌어. ^^ 으~하~

    • BlogIcon 딸뿡 2010.04.05 01: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풉. 이제 봤다. 내가 발견 못한 그 웃긴 장면이 뭔가 했더니만...... 하하하~ 응 몇 개 해치우고 나서 쌤에게 사진 좀 찍어 달랬지. 이런 건 남겨야 한다고. 응 양꼬치를 아주 공손하게 예우하고 있구나. 아무렴, 사랑하는데 그 정도는 기본~ 난 기본이 된 녀자야!!! 양꼬치님을 뵈었는데, 공손해야지 하하하하. 아이쿠 쓰고 있는 나도 웃긴다. 원래 한 먹성인데, 작년 하반기부터 소식하다 보니까, 식성이 확 줄더라고. 술자리에서는 원래 안주를 잘 안 먹긴 하지만, 위가 줄었으니 더 안 먹는 것도 있겠다 싶다. 중국 만두 완전 맛있어 ㅠㅠㅠㅠ 새우 요리 저거 꽤 맛있었다구 크크. 보기에도 맛있어 보이잖니. 양꼬치 콜콜....

  2. BlogIcon Capella★ 2010.04.05 09: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옛날에 진짜 많이 먹었는데 요즘은 그렇게 많이 안먹어요 ㅎㅎ 저는 걸어서는 아니고 그래도 같은 지하철역에 양꼬치집 2개나 있어요. 나름 서울에서 유명한 ㅋㅋ 좋아요 좋아 ~ 언니 서울오면 먹으러 가요~ 맛있는 것과 즐거운 것 주변에 살려면 아무래도 서울에선 홍대 근처에 살아야 하는것 같아요 :)

    • BlogIcon 딸뿡 2010.04.06 1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폭식이 나도 심할 만큼 줄었어. 예전에는 어마마마했었는데~ 알지 알지.... 그래서 완전 부럽. 근처 100m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구. 지하철 역에 무려 유명한 양꼬치 집이 두 개나 있다니. 이건 레알 부러움~ 어흥!!! 응.... 내가 하루라도 빨리 올라가야 하는데~ 아놔~ 초여름에 양꼬치 먹게 생겼네. 그래도 에어컨 빵빵하게 틀어줄거니깐 이히히. 홍대 근처는 너무 비싸다. 합정도 ㅠㅠㅠ 나, 어디서 살게 되려나? ㅠㅠㅠ

  3. BlogIcon M'ya 2010.04.05 11: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중국 만두 하면, 예전 티비에 나와서 논란이 되었던 그 뭣이냐...골판지? 암튼 그런걸로 만두피를 만든다는 기사만 생각남...
    그래도 난 만두가 좋아욜~ ㅋㅋㅋ 새우덮밥 특이한데? 뭔가 카레가 생각나는~
    여튼. 나..나도 올해는 해외여행 좀 다녀봐야 게써!! 아......배고파....

    • BlogIcon 딸뿡 2010.04.06 12: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아.... 중국이 음식 갖고 장난 치기전에 중국을 가서 어찌나 다행인지 ㅠㅠ 그런 뉴스 접한 뒤에 중국 갔었으면, 아마 음식 먹을 때마다 덜덜;;; 그러지 않았을까 싶다. 만두!!! 저런 막 쪄서 나오는 만두, 완전 좋아. 김이 모락모락~ 새우덮밥의 명칭이 맞을까. 어째 맛이 다른데~ 이름이 기억 안 나니 원..... 나도 해외여행 가고잡다 마야 ㅠㅠㅠㅠ 그대는 올 여름에는 님 계신 일본에 좀 가야지!!!

  4. BlogIcon 섬연라라 2010.04.05 12: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중국 있을 때 아침마다 홍차에 만두(빠오즈)를 먹었었는데, 그게 중독이 되어서 한국에 온 후에도 아침마다 만두 생각이 나더라고요. -_-;
    점심 때마다는 양꼬치를 먹었었는데 ㅋㅋ 그래도 요즘 양꼬치 가게가 많이 생겨서 좋아요. 아직 훠궈 맛난 집은 발견 못했지만요~

    • BlogIcon 딸뿡 2010.04.06 12: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아요. 중국에서는 거리에서 아침마다 빠오즈 팔 더라고요. 빠오즈란 단어 오랜만에 들으니, 완전 정겹고 반갑고~ 오랜만에 만두 사진 보니, 차이니즈 레스토랑 가서 만두 먹고 싶다는. 점심 때마다 양꼬치 드셨어요? 우와 진짜요? 오호호호~ 섬연라라님 식성 맘에 들어요!!!!! 훠궈는 오리구이 말하는 거 맞죠. 맛있게 하는 집, 발견하면 제게 언제든 귀띔을 주시라는.. 한국에서도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5. BlogIcon 김선배 2010.04.05 17: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개인적으로 꼬치를 좋아하는데 -
    닭이든, 뭐든 꼬치에 꽂혀서 '나 꼬치예요.' 라고 둔갑만 하게 되면 그저 미친듯이 좋아해버리게 되요.

    단지 그 몸이 꼬치에 대롱- 하고 매달렸을 뿐인데,
    꼬치, 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제 머리속의 환상이 저를 이리 흔들고 저리 흔드나봐요. 하하-

    어제부터 날씨가 너무 좋아서 '으으으-' 하며 하늘을 제대로 올려다보지 못하겠는거 있죠.
    응, 괜히 맘 떨리면서-
    다른 얘기로 흘러갔지만, 여튼 저 5월에 중국가요 (...)
    가서 만두나 실컷 먹고 와야겠어효.

    • BlogIcon 딸뿡 2010.04.06 12: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꼬치는 술 안주로 최고 아니겠습니까. 게 눈 감추듯 입에 쏙쏙 들어가잖아요 아우, 맛있겠다. 미친듯이 좋아해버려요? 캬캬캬.... 꼬치로 대동단결!!!! 쏙쏙 빼먹는 맛이 있잖아요. 오늘부터는 완연한 봄을 느끼기로 했어요. 이제 코트따위 세탁소에 드라이 클리닝 다 맡기고..... 5월에 중국 가요? 진짜? 출장 아니면 단기 여행? 아아... 만두 뿐만 아니라, 현지 양꼬치도 실컷 드시면 되겠다. 아, 부러워라... 중국에서 맛있는 음식들 드실 김선배가 마구 마구 부러움~ 최소 2kg은 쪄서 오는 겁니다. 앗! 이건 저주인가요 :p

  6. 2010.04.06 00: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딸뿡 2010.04.06 12: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늘까지 받았다는 연락 안 오면, 먼저 연락하려 했더니~ 잘 받았다니깐 다행이야. 풉~ 진짜? 이러니 내가 어찌 마음의 짐을 안 갖고 있을 수가 있겠어 하하... 그럼 잊지 않고 있었지. 어찌 잊을 수가!!! 원래 선물보다 더 좋다니, 그것도 기분 좋고, 여러 모로 좋도다..... 에이, 어차피 여유로워지면 그전처럼 교류할 텐데 뭐. 미안한 마음일랑은 가지지 마시게나. 한해 두해 알던 이웃도 아니고 기브앤테이크하는 이웃도 아니고. 아놔, 나는 스마트 폰을 사야 트위터의 세계로 뛰어들 것 같은데~ 오로지 출퇴근이나 밖에 있는 시간에서 폭풍트윗질을 ㅠㅠㅠㅠ 어여 여유를 찾길. 그래야 일에 쩔은 아저씨가 안 될 거 아냐. 응 건너가면 자주 봅시다.

  7. BlogIcon 혜아룜 2010.04.08 22: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니는 ‘한’ 먹성 난 ‘두’ 먹성. 근데 나도 엄청 줄었어요. 원래 진짜진짜진짜 많이 먹었어요. 락앤락 정사각모양 통에 밥 가득이 아니꼬 까아아아아득 담아서 그걸로 한 끼였는데, 요즘은 걍 밥 한 공기 흐흐 경복궁 근처에 중국 만두집이 하나 있는 것 같던데 어디에 있는지 정확하게 잘 모르겠어요. 친언니가 완전 맛있다고 그러더라고요. 언니의 양꼬치 사랑. 공손하게 두 손으로 양꼬치 사마를 잡고 있으신건가요. 이런 사진은 양꼬치에 혼이 나간 표정도 같이 곁들여져야하는데 말예요. 으하하

    • BlogIcon 딸뿡 2010.04.09 02: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 '두' 먹성인 게냐? :D 먹는 양이 엄청 줄면, 살 빠진다던데~ 그래서 이 언니는 폭식을 과감히 버리고 나니까, 특별한 운동없이 5,6KG이 감량된 게 아닌가 싶다. 락앤락 그 통은 도시락 싸다녀봐서 아는데, 한창 먹을 때는 고것도 부족하다는 푸핫~ 경복궁 근처에 만두집? 까오~ 기억해놨다가 검색해봐야지. 아 배고파 ㅠㅠ 사과를 방금 깎아먹었는데도 배고프다 ㅠㅠ 응 두 손 고이 정중히 뫼시고 있는 줄 몰랐는데, 그렇네? 히히~ 혼이 나간 표정은 허허~ 모자이크 속 얼굴 표정을 설명하자면, 좋아 죽는 표정인 게지. 싱글벙글~

    1  2  3  4  5  6  ···  377